3D 프린터 소비전력, 요금추정

홈어시스턴트에 연결된 스마트 플러그를 이용해서 3D프린터의 소비전력을 실시간 모니터링중이다. 3D 프린터를 구입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참고가 될까 싶어 기록을 남긴다.

사용 3D 프린터 모델: Ender-3 V2
제품링크: https://s.click.aliexpress.com/e/_9G2Eak

history-graph 카드에서 확인한 소비전력

250W 정도로 높은 피크를 찍을 때가 핫베드와 노즐 온도를 올리면서 연속으로 열을 낼 때다. 그 이후로는 온도를 유지하면서 모터들을 돌리는 소비전력으로 보면 된다.

왼쪽은 120W 정도 되고, 스파게티가 만들어져서 속도 세팅을 낮춰서 다시 뽑은 것이 오른쪽 110W 정도 되는 찌글찌글한 선이다.

octoprint에서 꿀렁꿀렁한 빨간 선이 노즐 온도가 떨어질 때마다 조금씩 가열하는 것.

어차피 초반에 온도를 올리는 건 5~10분이면 되니까 고려하지 않고, 120W로 하루에 5시간씩 매일 출력을 한다고 가정면, 한 달간 소비 전력량은 다음과 같다.

120W * 5시간/day * 30day = 18kWh

스마트 플러그로 수집된 최근 6개월간 통계는 다음과 같다.

한국전력 2021년 기준 전력량 요금을 참고해보면, kWh당 200원 정도로 잡으면 어림잡기 좋은 것 같다. (우리 4인 가족 월간 소비 전력량은 350 kWh 언저리이고, 여름에는 에어컨 때문에 420kWh 정도까지 올라가므로 2구간에 해당한다)
1구간에서 머문다면 절반으로 생각하면 된다. 18kWh 더 쓴다고 구간이 확 바뀌고 그러진 않을거다.

18kWh * 200원/kWh = 3600원

이 정도면 전기 걱정은 안 하고 3D 프린터를 사용하면 된다고 말할 수 있겠다.
필라멘트나 악세사리 비용이 훨씬 많이 나가고, 30일간 매일 5시간씩 출력하는 것도 처음 몇 달간만 그렇고 조금만 지나면 가끔씩 필요한 것만 뽑게 된다. (1년 지나고 나니 0kWh로 집계된 달도 생긴다)

결론은 전기요금 걱정하지 말고 질러라!


2021-10-31 추가

프린트베드가 덜렁거리는 걸 조정하느라 일부 분해한 김에 예전에 사둔 핫플레이트 보온용 패드를 부착했다.
부착 후 출력 중 소비 전력을 보니 같은 세팅으로 했을 때 10W 정도 감소한다. 생각보다 heated bed의 온도 유지에도 많은 에너지가 사용되나보다. 10% 정도 절약할 수 있으니 귀찮더라도 작업해주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내가 구입했던 제품은 이것. 2천원 정도밖에 안 한다….
https://s.click.aliexpress.com/e/_ANLRfn

CC BY-NC-SA 4.0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Alike 4.0 International License.

Leave a Comment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