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의학 의사면허 신고/연수평점 처리

면허신고를 하라고 메일이 와서 의협 홈페이지를 뒤적이고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봐서 알아낸 것들을 정리.
내가 면허를 받을 떄는 신고제도 없고, 기초의학자는 연수교육 면제여서 신경을 안 쓰고 지내오다가 뒤늦게…

기본적으로 (1) 연수평점을 채워 신고하거나 (2) 환자진료 업무에 종사하지 않는 사유로 연수 유예를 신청하는 2가지 옵션이 있다.

  1. 2011년부터 3년에 한 번씩 의사면허 신고를 해야 한다.
    1. 연수평점을 채워야 온라인 신고가 가능하다. (사실 매년 연수평점을 채우는 것이 원칙)
    2. 1년에 8점
  2. 해외 학회도 연수평점 인정이 가능하다.
    1. 연구비 처리 때문에 출장보고서, 보딩패스 스캔, 출입국사실 증명서를 항상 정리해두게 되는데, 이걸 kmaedu(at)hotmail(dot)com으로 보내주면 된다. (면허번호, 이름, 근무처, 연락처 함께 기입해주는 센스)
    2. 해외 학회는 1년에 18점까지만 인정된다. 어차피 많이 필요 없지만..
    3. 국내 학회에서도 틈틈이 챙겨두면 좋다. 학회 등록할 때 신분을 전공의, 전문의 등으로 하면 명찰 바코드를 스캔해서 출결체크를 할 수 있다. 올해 이비인후과 학회에 ‘기타’로 신청했다가 스캔이 안됨..
  3. 연수평점을 채웠으면 근무지 기준 지역의사회 홈페이지를 통해 면허신고를 한다.
    1. 의협 면허신고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직접 신고는 안 된다. 지역의사회 홈페이지를 경유해야 함.
    2. 이야기를 들어보니 회원가입 후 전화를 걸어 “면허신고 링크가 안 보여요” 하면 수동 인증을 해주고, 그제야 링크가 열리는 방식인 것 같다. (서울, 부산이 그런다고 하나 다른 지역도 마찬가지일 듯)
    3. 지역의사회 회비나 의협 회비와는 무관함.
  4. 연수교육 유예 신청은 edu.kma.org에서 신청 가능
    1. “마이페이지”에서 “유예신청”에 들어가면 된다.
    2. 연구소나 학교 등의 재직증명서 스캔본을 첨부해 신청하면 끝
    3. 유예를 해두면 환자를 보게 되었을 때 최근 2년치 유예분의 평점을 채워야 한다. 즉 계속 유예를 해오다가 환자 진료를 하게 되는 사정이 생기면 그 해에 3년치 평점 24점을 채워야 한다. 그러니까 어차피 다녀오는 학회, 연구비 신청을 위해 정리하는 증빙자료를 의협에 제출해 평점 인정을 받아두는게 좋을 듯.
해외학회 다녀온 것으로 연수평점 인정받기 성공! 큰 차이는 없지만 유예를 취소하는 것이 유리하니까 유예신청은 취소함.

161202 Update: 지역의사회와 의협회비를 납부하지 않았으면 인터넷 신고가 불가능하다. 신고서를 작성해 우편으로 보냄

161214 Update: 면허 신고 완료. 2주 정도 걸렸다.

CC BY-NC-SA 4.0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Alike 4.0 International License.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