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코바이오틱스

brain-and-bacteria

여러가지 건강기능 식품, 화장품 등에 들어가고 있는 “프로바이오틱스”는 꽤나 친숙한 이름이고 그 효과도 점차 밝혀지고 있지만,  아직도 논란이 많다.  이런 상황에서 probiotics가 behavior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논문이 나와서 눈길이 간다.

2013년 11월 15일에 Biological Psychiatry에 publish된 리뷰논문에서는 프로바이오틱스와 이름이 비슷한 “싸이고바이오틱스” (psychobiotics)라는 이름을 제시하며 여러가지 정신과 질환, 특히 우울증에서의 효과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다.

Here, we define a psychobiotic as a live organism that, when ingested in adequate amounts, produces a health benefit in patients suffering from psychiatric illness. As a class of probiotic, these bacteria are capable of producing and delivering neuroactive substances such as gamma-aminobutyric acid and serotonin, which act on the brain-gut axis.

Probiotics의 정신과적 효과는 anti-inflammatory, HPA axis regulation 등으로 설명이 가능하다고 지금까지의 여러 study를 정리하고 있는데, 한 번 읽어볼만한 paper인 것 같다.

 

참고논문http://www.ncbi.nlm.nih.gov/pubmed/23759244

CC BY-NC-SA 4.0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Alike 4.0 International License.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CAPTCHA.